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4 / 영국 캠페인 / 어려움 / 제2차 링컨 전투(마지막 판)

제 2차 링컨 전투를 끝으로 노르만 캠페인은 끝이 난다. 마지막 캠페인인 만큼 몇번 다시할만큼 난이도가 있어 재미가 배가 되었다.

윌리엄 마셜이 오기 전까지 성안을 방어해야 한다. 수많은 공성무기를 대동한 공격이 오기 때문에 성벽이 무너지기 일쑤.

윌리엄 마셜이 도착했다. 한숨 돌리나 싶지만 이때부터 프랑스 원정군의 공격도 시작되고 숨쉬기 힘들만큼 공격이 들어온다.



마셜이 지나가면서 마을 하나가 우리쪽으로 편입된다. 마을쪽으로도 간간이 프랑스 대군이 처들어온다. 방비가 허술하면 쉽게 뚫리기 마련.

선방에 방벽 또한 중요하지만 마을 방어도 중요하다.

하도 마을이 자주 털려서 남부요새 먼저 밀어버렸다. 터는데 상당히 오래 걸린듯.

캐터 필드라는 놈. 엄청 짜증난다. 범위 공격에 우리 활쟁이들 맨탈 털털 털려나간다. 이놈 때문에 산개대형을 자주 펼쳐줘야 함. 산개대형의 단축키는 ‘C’

프랑스 남부 요새 점령 후 성벽 앞쪽 반란을 일으킨 귀족 무리를 휩쓸어준다. 이정도 게임 진행했으면 어택땅으로 클리어할만한데 그렇지가 않다.

동쪽에 위치한 프랑스 원정군이 가히 200을 채운 대군이 자주 몰려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해전술에 당할 도리가 있나. 자원도 남아 돌겠다.. 랠리포인트를 프랑스 동쪽요새로 찍고 클리어했다. 게임을 진행해보면 상당히 뚫기 힘들다는 걸 체험할 수 있음.

이렇게 노르만 캠피인은 클리어!

관련 글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4 영국 캠페인 / 중급 / 헤이스팅스 전투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