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6 지도자 특성 – 독일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

역사 속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

1190년 사망할때까지 다수의 칭호를 보유했습니다. 그가 원하는 칭호를 얻을 때 즈음 모든 정적이 제거된 후였습니다. 프리드리히는 신성 로마제국의 초대 황제였으며 역사학자들은 그를 중세 시대의 가장 위대한 신성로마황제로 평가합니다.

모든 능력치를 고루 갖춘 프리드리히는 문명의 암흑기라고 불리던 시대에서 초인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 성향

도시국가와 관계를 맺지 않은 문명을 좋아합니다. 본인이 모두 관계를 맺길 원하거든요. 그래서 도시 국가의 종주국이나 도시 국가를 정복한 문명을 싫어합니다.

역사를 통해 드러난 것처럼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가 이끄는 독일은 생산력과 군사적 기량으로 적을 압도할 수 있는 위협적인 강대국입니다.

종교는 가톨릭교입니다.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의 특수 능력

신성로마제국 황제

군사 정책 슬록이 추가됩니다. 도시 국가 공격 시 전투력 +7을 획득합니다.

프리드리히 바르바로사 플레이 방식

독일의 도시는 빠르게 생산력을 갖출 수 있으며, 적보다 몇 턴 앞선 시점에서 후속 특수지구를 계속해서 추가해 나갈 수 있습니다. 인접한 도시 국가는 프리드리히의 ‘신성로마제국’에 쉽게 흡수될 수 있습니다.

외교적으로 달래느라 시간을 허비하기보다는 비옥한 땅과 지원을 보유한 도시 국가의 뚝베기를 깨버리는 것이 보다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현대 시대에 와서는 독일의 유보트가 추가됩니다. 이 고급 유닛은 적을 효율적으로 방해하도록 설계되어 있어 별 무리 없이 해상권을 장악할 수 있습니다.

중공업에 기반을 둔 독일은 생산력을 바탕으로 어떤 방향의 승리든 쉽게 쟁취할 수 있습니다.



관련 포스팅

관련 글  [문명6] 스페인 문명 특성, 지도자, 유닛, 건물, 승리 팁 정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