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6 지도자 특성 – 로마 ‘트라야누스’

트라야누스



역사 속 트라야누스

별다른 활약 없이 잠깐에 걸쳐 군림한 네르바에게서 황좌를 물려 받은 후 하드리아누스에게 자리를 넘겨 준 트라야누스 황제는 제국 영토 확장에 정점을 찍었습니다. 트라야누스가 사망했을 당시 로마 제국은 히스파니아에서 유프라테스 강과 스코틀랜드 변방을 넘어 나일 강 하류까지 이어지는 가장 광대한 영토를 보유했습니다.

트라야누스는 다른 대부분의 황제에 비해 관대한 통치를 펼친 인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대대적인 공공 건물 건축에 착수하고 진보적인 사회 정책을 구현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트라야누스 성향

게임 내 트라야누스는 ‘최고의 지도자’ 성향으로 자신의 제국 영토를 최대한 크게 넓히려고 합니다. 지배 영토가 작은 문명을 싫어합니다.



트라야누스 특수능력

트라야누스의 기둥

모든 도시가 추가적인 도심부 건물을 가지고 시작합니다. 고대 시대부터 시작할 경우 기념비 건물을 가지고 시작합니다.

트라야누스 플레이 방식

로마는 게임에서 최대 규모의 제국을 건설하기에 최적의 문명입니다. 트라야누스가 곧 정복이며,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명언,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라는 명언에 가장 알맞는 군주입니다.

로마는 빠르게 도시를 건설하고 공학을 발전시키고 싶어 합니다. 공학을 활성화하면 목욕탕을 도시에 추가하여 빠른 성장을 실현하고 트라야누스의 무료 기념비를 통해 빠르게 확장할 수 있습니다.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라는 능력을 통해 로마는 연결된 모든 도시에서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제국 내 도시에서 외지로 이어지는 교역로는 자체적으로 구축해야 합니다.

이러한 모든 확장은 분쟁으로 이어질 수 있지만, 군단병이 생산되기 이전 시점만 조심해주면 됩니다. 군단병의 요새 건설 능력은 로마의 경우 다른 문명에 비해 두 시대 앞서 활성화 됩니다. 요새의 효과적인 활용으로 방대하고 강력한 제국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관련 포스팅

관련 글  문명6 지도자 특성 - 미국 '테오도어 루즈벨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