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6 지도자 특성 – 페니키아 ‘디도’

디도

역사 속 디도

엘리사라고도 불리는 디도는 카르타고를 세운 여왕이었습니다. 그녀는 고향인 티레에서 암살 위협을 당한 후 도주하여 도시를 세웠습니다. 다양한 설화에도 등장하는 디도는 허구인 부분이 많지만 그녀는 역사적으로 실존했을 가능성이 많은 인물입니다.

이러한 허구적인 부분 때문에 그녀가 더욱 흥미로운 것도 사실입니다.



게임 속 디도의 성향

해안 도시를 건설하고 싶어합니다. 내륙에 정착하는 문명을 좋아하고 해안에 집중하는 문명을 싫어합니다.

해안선을 따라 제국을 발전시키고 싶어하며 최상의 지역으로 수도를 이전할 수 있습니다.

디도의 특수 능력

해당 도시에서 특유의 프로젝트를 완료하여 코톤이 있는 도시로 원래 수도를 이전할 수 있습니다. 각 정부 청사 건물과 정부 청사 특수지구에 대해 교역로 최대치 +1을 제공합니다.

정부 청사가 있는 도시의 특수지구에 대한 생산력 +50%를 제공합니다.



디도 플레이 스타일

페니키아는 최대한 빨리 바이림을 구해 개척자들을 승선시켜야 합니다. 이러한 두 유닛의 조합은 디도가 빠르게 정착하고 상호 연결된 해안 도시들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해상 제국을 개척해 수도로 발전시킬 만한 단일 대륙을 선택하고 코톤 프로젝트를 사용해 그곳으로 이전할 수 있습니다. 해당 대륙의 플레이어 도시가 다른 내륙 제국들에게 충성심을 보이지 않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관련 포스팅

관련 글  [문명6] 호주 문명 특성, 지도자, 유닛, 건물, 승리 팁 정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