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6 지도자 특성 – 페르시아 ‘키루스’

키루스

역사 속 키루스

키루스는 아버지가 기원전 551년까지 생존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원전 559년 이미 왕위를 물려받았습니다. 그의 선왕들처럼 키루스는 메디아의 지배를 어쩔 수 없이 인정했지만, 지원전 553년 결국 조부를 상대로 기습 공격을 감행하기에 이릅니다.

욍비인 가산다네의 아케메네스 왕조 계열 친척들을 비롯한 여러 부족을 선동하여 몇 번의 치열한 접전 끝에 메디아 군을 물리친 키루스는 결국 기원전 549년 수도인 에크바타나를 함락시켰습니다. 기원전 546년, 메디아의 왕관을 수락한 키루스는 스스로를 페르시아의 왕으로 선포했습니다.



게임 속 키루스의 성향

기습 전쟁을 선포하는 지도자를 좋아합니다. 기습 전쟁 선포를 사용하지 않는 지도자를 무시합니다.

기습 전쟁을 통해 제국의 영토를 넓힐 기회를 엿보고 있습니다. 새 영토를 점령한 후에는 고도로 효율적인 도로망을 통해 이 점령지를 여러 페르시아 도시들과 신속하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키루스 특수 능력

주요 문명에 대한 기습 전쟁 이후 첫 10턴 동안 이동력 +2를 제공합니다. 주둔 유닛이 있는 점령 도시에 턴당 충성심 +5가 부여됩니다. 기습 전쟁 선포로 인한 적대감, 전쟁 피로도 유발의 목적으로만 공식 전쟁으로 인정됩니다.



키루스 플레이 스타일

페르시아는 고도로 통합된 제국을 이룩할 대 가장 강해집니다. 국내 교역로 보너스를 통해 풍요로운 부를 쌓을 수 있으며, 불멸자 유닛과 향상된 도로망을 활용하여 외부의 위협에 맞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방위군을 배치할 수 있습니다.

국내 무역과 파이리다에자의 문화 보너스를 보유한 페르시아인들은 대부분의 게임에서 선진 사회 제도를 선도합니다. 키루스가 다른 나라로 쳐들어가는 때는 제국의 영토를 넓히고 싶을 때 뿐입니다.

키루스는 기습 전쟁 보너스를 보유하므로 페르시아가 주변에 있다면 주의해야 합니다.

관련 포스팅

관련 글  문명6 지도자 특성 - 브라질 '페드로 2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